아이디/패스워드 찾기
<울릉장구채>
울릉장구채
석죽과
Silene takesimensis Uyeki et Sakata
한국특산식물
울릉도
 
경상북도 울릉도의 바위지대에 비교적 흔하게 자라는 한국특산의 여러해살이풀이다.
뿌리줄기는 굵고, 나무질, 옆으로 비스듬히 뻗는다. 줄기는 여러 대가 모여 나며, 높이 20-50cm, 아래쪽이 조금 굽는다.
잎은 마주나며, 선상 피침형으로 줄기 가운데 부분의 것은 길이 6-9cm, 폭 7-10mm, 위로 갈수록 작아진다. 잎 양면에 털이 없고, 가장자리에 돌기 같은 털이 난다.
꽃은 6-9월에 위쪽 잎겨드랑이와 가지 끝의 원추꽃차례에 달리며, 흰색이다. 꽃자루는 길이 4-15mm다. 꽃받침은 원통 모양으로 길이 8mm쯤, 끝이 5갈래로 갈라진다. 꽃잎은 5장, 길이 12mm쯤, 끝이 2갈래로 갈라진다.
열매는 삭과이며, 타원형으로 길이 7mm쯤이다.
울릉도에만 자라는 끈끈이장구채속 식물이므로 구분된다. 가는다리장구채(S. jenisseensis Willd.)에 비해 꽃받침통이 가늘고, 꽃이 더욱 많이 달리므로 다르다.
법정보호종으로 지정된 적이 없다.
햇볕이 잘 드는 절개지 등 인위적인 훼손이 쉽게 일어나는 곳에 자란다. 꽃이 아름다운 희귀식물이므로 채취 압력도 높다. 씨앗 발아를 통해 대량 증식하여 자생지외 보전에 힘써야 한다. 지방자치단체의 보호식물로 지정해 관리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