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패스워드 찾기
<아마풀>
아마풀
팥꽃나무과
Diarthron linifolium Turcz.
러시아, 몽골, 중국
강원도, 충청북도, 북부 지방
 
중부 지방 이북의 낮은 산에 드물게 자라는 한해살이풀이다.
줄기는 가늘고, 가지가 많이 갈라지며, 높이 10-50cm다.
잎은 어긋나며, 선형으로 길이 5-20mm, 폭 1-3mm, 양쪽 끝이 뾰족하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잎자루는 매우 짧다.
꽃은 7-8월에 가지 끝의 총상꽃차례에 피며, 작고, 붉은색을 띤다. 꽃자루는 길이 1mm쯤이다. 꽃받침은 화관처럼 보인다. 꽃받침통은 긴 통 모양으로 길이 3-4mm, 아래쪽은 녹색, 위쪽은 붉은색을 띤다. 꽃받침 갈래는 4개이고, 피침형이다. 꽃잎은 없다. 수술은 4개, 꽃받침통 안에 한 줄로 붙는다.
열매는 수과이며, 달걀 모양으로 길이 2mm, 폭 1mm, 껍질은 얇고, 검은색으로 익는다.
피뿌리풀(Stellera chamaejasme L.)에 비해서 한해살이풀, 줄기는 가지가 갈라지며, 잎은 선형으로서 매우 작고, 꽃은 총상꽃차례에 드문드문 달리므로 구분된다.
법정보호종으로 지정된 적이 없다.
남한에서는 석회암 지대에서만 자라는데, 볕이 잘 드는 길가 등지에서 발견된다. 희귀성 때문에 채취될 위험이 있다. 씨앗 발아를 통한 자생지외 보전 노력이 필요하다. 충청북도, 강원도 보호식물로 지정해 보호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