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패스워드 찾기
<가는잎향유>
가는잎향유
꿀풀과
Elsholtzia angustifolia (Loes.) Kitag.
한국특산식물(추정)
속리산, 월악산, 주흘산, 평안남도
 
산지의 바위지대에 드물게 자라는 한해살이풀이다. 전체에서 향기가 난다.
줄기는 곧추서며, 네모가 지고, 높이 30-60cm다.
잎은 마주나며, 선형으로 길이 2-7cm, 폭 0.2-0.5cm, 가장자리에 톱니가 조금 있다.
꽃은 9-10월에 줄기 끝에서 이삭꽃차례로 달리며, 붉은색이다. 꽃차례는 길이 2.5-5.0cm, 지름 1cm쯤이다. 꽃싸개잎은 둥근 부채 모양, 끝이 갑자기 뾰족하고, 자주색, 가장자리에 털이 난다. 꽃받침은 길이 2mm쯤, 5갈래로 갈라지고, 갈래는 바늘 모양이다. 화관은 길이 5mm쯤, 4갈래로 갈라진다. 수술은 4개, 2개가 길다.
열매는 소견과다.
꽃향유(E.splendens Nakai ex F.Maek.)에 비해서 잎은 선형으로서 매우 가늘며, 꽃차례는 길이가 짧고, 꽃은 한쪽 방향으로만 향하지 않으므로 구분된다.
법정보호종으로 지정된 적이 없다.
월악산, 속리산, 조령산, 황장산 등의 능선 바위지대에 드물게 자생하고 있지만 보전 대책이 세워져 있지 않다. 특히, 중국에도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한국산은 그것과 다른 한국특산식물로 추정되므로 보전에 힘써야 한다. 한해살이풀이기 때문에 자생지 훼손으로 멸종되기 쉽다. 꽃이 아름답고 가꾸기도 쉬우므로 대량 증식하여 보급함으로써 자생지 훼손 압력을 줄여야 한다. 국가관리 법정보호종으로 지정할 가치가 충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