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패스워드 찾기
<비양나무>
비양나무
쐐기풀과
Villebrunea frutescens (Thunb.) Bl.
일본, 중국
비양도
 
제주도의 바닷가 저지대에 드물게 자라는 낙엽 떨기나무다.
줄기는 가늘고 긴 가지가 갈라지며 높이 2m쯤이다.
잎은 어긋나며 잎자루는 0.5-5.0cm다. 잎몸은 보통 긴 타원형이지만 드물게 달걀 모양 또는 타원형으로 길이 6-12cm, 폭 2.5-5.0cm이며 가장자리에 거친 톱니가 있다. 잎 끝은 꼬리처럼 길며 밑은 둥글다. 잎 뒷면은 어릴 때 털이 있어 흰빛을 띠며 앞면과 뒷면 잎줄 위에 털이 난다.
꽃은 4-6월에 암수딴그루로 피며, 수꽃과 암꽃의 꽃차례는 모두 둥근 모양이고 자루가 거의 없다. 수꽃은 4개의 수술이 화피조각과 마주 붙는다.
열매는 수과이며 육질의 화피에 싸이고 달걀 모양으로 길이 1.5mm쯤이다.
제주대학교 김문홍교수가 제주시 비양도에서 처음 발견했다. 바위모시라고 부르기도 한다.
좀깨잎나무(Boehmeria spicata Thunb.)에 비해 완전한 목본식물이며, 크기가 훨씬 크므로 구분할 수 있다.
법정보호종으로 지정된 적이 없다.
자생지에 자라는 개체가 많지 않은 희귀식물로서 자생지 보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꺾곶이 등으로 번식은 잘 되는 편이지만, 증식된 개체는 그리 많지 않다. 국가관리 법정보호종 또는 제주도의 보호식물로 지정해 보호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