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패스워드 찾기
<흑삼릉>
흑삼릉
흑삼릉과
Sparganium erectum L.
러시아, 몽골, 중국, 중앙아시아
전국
 
전국의 연못가나 습지에 드물게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기는가지가 옆으로 뻗는다. 줄기는 곧추서며, 위쪽에서 가지가 갈라지고, 높이 70-100cm다.
잎은 길이 80-110cm, 폭 0.8-1.5cm다. 잎 뒷면은 잎줄이 하나 발달한다.
꽃은 6-8월에 줄기 끝의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가지에 머리모양꽃 여러 개가 총상꽃차례를 이루어 피며, 노란빛이 도는 녹색이다. 총상꽃차례는 길이 30-50cm, 아래쪽에 암꽃이삭, 위쪽에 수꽃이삭이 붙는다. 화피는 3장, 암꽃에서는 길이 3mm쯤의 도란형, 수꽃에서는 길이 2mm쯤의 주걱 모양이다. 수술은 3개, 암술은 1개다.
열매는 견과 같으며, 벌어지지 않고, 자루가 있다.
긴흑삼릉(S. japonicum Rothert)은 높이 40-70cm로서 전체가 조금 작으며, 가지가 갈라지지 않으므로 다르다.
법정보호종으로 지정된 적이 없다.
훼손되기 쉬운 습지 또는 수환경에서 자라는 식물로서, 생육지 자체가 파괴됨으로써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 자생지 보전에 노력해야 하며, 자생지가 발견된 지방자치단체의 보호식물로 지정해 관리한다.